Bio english & korean

욜그 세이델 “사실상 유럽 최고의 재즈 싱어” “독일의 존 피짜렐리” 토니 베넷을 연상시키는 재즈 보컬리스트 독일 출신 기타연주자이자 재즈 보컬리스트인 욜그 세이델은 12살 때부터 기타를연주하기 시작하였다. 프랑스의 기타 연주자인 Bireli Lagrene에게 영감을 받은 그는 Django Reinhardt의 음반을 들으며 날마다 연습을 했으며, 이후 Nat King Cole, Oscar Peterson, Chet Baker 같은 이들의 음악세계를 발견하고 23세에 트리오를 구성하여 냇킹콜의 음악을 연주하기 시작하였다. 이 트리오는 아직도 연주여행을 계속하고 있다. 그는 Philip Catherine, Larry Coryell, 독일 출신 기타 연주자 Michael Sagmeister, 비밥의 전설로 불리는 Peter Leitch 등과 같은 거장들과 연주하며, 자신만의 스윙 스타일을 개척해나겠다. 그는 오스트리아 기타의 전설로 불리는 칼 랏처(Karl Ratzer) 의 워크샵 조교로 일하면서 교수로서의 자신의 입지를 굳혀나갔다. 1995년 그의 첫 음반을 출반하면서 그는 다양한 프로젝트로 투어를 시작했으며, 스타 뮤지션 Matthias Bätzel, Doug Raney, Greetje Kauffeld, 그리고 독일의 전설적인 엔터테이너 빌 램지(Bill Ramsey) 등과 협연하였다. 그가 함께 연주한 위대한 집시 연주자들은 Martin Weiss, Wedeli Köhler, Zipflo Weinrich, Jermaine Landsberger, Häns´che Weiss 등 실로 다양하지만, 보다 현대적인 연주자들, 예를들면 George Benson, Tal Farlow, Jimmy Raney, Joe Pass or Jim Hall 등과의 연주도 계속해나갔다. 언론은 그를 "The Wes Montgomery of the 90s(90년대의 웨스 몽고메리)" 또는 "The Tal Farlow of the swing-revival(스윙 리바이벌의 탈 파로우)"로 평했으며, 90년대 중반에 이르러서 그는 재즈씬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재즈 보컬리스트가 되었다. 그의 스윙 기타주법과 믿기 어려운 보컬로 그는 “독일의 존 피자렐리”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미국의 저명한 재즈비평가 어네스트 루써(Earnes Luther)는 그를 세계적 수준의 스켓싱어로 평했고, ‘독일 재즈페이지’는 그를 “사실상 유럽 최고의 재즈 싱어”라고 찬사를 보냈다. 최근에도 그는 여전히 유명한 피아노 연주자로, 레이 브라운 트리오의 마지막 멤버였던 래리 풀러, 베이시트스 마틴 피짜렐리, 그리고 독일의 텔레비전 스타인 론 윌리엄스와 연주를 계속해오고 있다. 솔로 연주자로 빅밴드와의 연주활동을 계속함과 동시에 독일과 오스트리아에서 보컬 마스터클래스를 계속하고 있다. 실제 재즈 씬에서는 욜그처럼 전통적인 레파토리를 연주하면서 높은 수준의 임프로비제이션을 구가하는 연주자는 별로 없다. 그는 실로 거장급 연주자로 입을 여는 순간 관객들을 매료시키는 진정한 거장이다. German guitar player and jazz singer Joerg Seidel started playing the guitar at the age of 12. Inspired by the young French guitar player Bireli Lagrene, Joerg began to listen to the records of Django Reinhardt and to practice every day. Some years later he discovered the music of Nat King Cole, Oscar Peterson and Chet Baker. When he was 23 he formed his first own trio, which still is touring and playing the music of Nat King Cole. He met lots of great colleagues, like Philip Catherine, Larry Coryell, German jazz guitar player Michael Sagmeister or bebop-legend Peter Leitch, and he sat in with them, played concerts and jam sessions and developed his swinging style. He became workshop-assistant of Austrian guitar-legend Karl Ratzer and built his own career as a teacher. After publishing his first CD in 1995 he started touring with different projects...a.o. he played with the great hammond-star Matthias Bätzel, with Doug Raney, Greetje Kauffeld and German entertainer-legend Bill Ramsey. He was touring with some of the great musicians of "gipsy-jazz", like Martin Weiss, Wedeli Köhler, Zipflo Weinrich, Jermaine Landsberger, Häns´che Weiss. But Joerg Seidel also discovered the more modern players, like George Benson, Tal Farlow, Jimmy Raney, Joe Pass or Jim Hall. The newspaper called him "The Wes Montgomery of the ‘90s" and "The Tal Farlow of the swing-revival". In the mid of the 90s Joerg started singing in public and fast became a prominent jazz vocalist in the jazz-scenery. His swinging guitar playing and incredible vocal-artistry brought him the nickname "The German John Pizzarelli". A well-known American jazz critic, Ernest Luther attested him a world class scat-singing quality and the "German Jazzpages" wrote, he is "the actual best jazz singer in Europe." In these days Joerg Seidel is having projects with a famous piano player Larry Fuller (who was the last member in the "Ray Brown Trio"), bassist Martin Pizzarelli (son from Bucky and brother from John) and the great entertainer Ron Williams (who is a television-star in Germany). He is also working as a soloist with big bands and as teacher for vocal-masterclasses in Germany and Austria. In the actual scenery there are just a few male singers who can sing a traditional repertoire and can improvise on a high level. Joerg Seidel is one of the few, a true master, who can enchant the concert visitors from the first note.